menu 카테고리
환경과 조경 (ela/lak)
정기구독가[12개월] :  264,000 원 220,000 (17%↓)
발행사
환경과조경
정간물코드[ISSN]
1227-2663
정간물유형
잡지   [Paper]
발행국/언어
한국 / 한글
주제
원예/농림수산업, 환경/기후, 건축/건설,
관련교과
[전문]농업(원예/식품),
관련영역
직업탐구,
발행횟수
월간 (12회)
발행일
전월말 발행
장바구니 관심목록
카카오 문의상담 잡지맛보기
구독 전 확인사항
※ 배송일이 공휴일과 겹칠경우 지연될 수 있으며, 
   택배발송을 위한 매체포장 등의 사유로 서점진열보다 늦게 배송될 수 있습니다.

 

1. 주소지가 변경되셨을 경우 수령자가 직접 매월 10일 이전에 주소변경을 신청해 주세요.

2. 도서 산간지역은 배송비가 추가됩니다. 

  * 제주 지역 항공배송료 : 36,000원(3,000원*12회) 

※미착으로 인한 재발송 요청은 해당월에 고객센터로 연락 주시면 처리 도와드리고 있습니다.
(단,2개월 이상 지난 미착건, 조기품절인 경우 처리가 어려우니 빠른 요청 부탁드립니다.)


<환경과조경>사는 1982년에 설립된 조경 전문 언론사로, 한국 조경 분야의 발전을 위해 다양하고 전문적인 국내외 관련 정보들을 시의적절하게 전달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대외적으로 한국 조경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전문 언론이 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으며, 월간 <환경과조경>을 비롯해 계간 <에코스케이프>, 도서출판 <조경>, 도서출판 <한숲> 등의 브랜드를 통해 한 해에 30여 종 이상의 간행물을 발간하고 있습니다. 이외에 '조경비평상'을 제정․운영하고 있으며, 조경박람회 등의 관련 행사에도 적극 참여하고 있습니다.

한국 최초의 조경 전문 잡지인 <환경과조경>은 '한국 조경의 문화적 성숙을 이끄는 공론장, 조경 담론과 비평을 생산하고 나누는 사회적 소통장, 세계적 동시대성과 지역성을 수용하고 발굴하는 전진기지'를 주요 비전으로 삼아, '조경 문화 발전소'가 되기를 꿈꾸고 있습니다. 크게 '작품과 비평', '조경가', '특집', '이론과 역사', '뷰(view)' 섹션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동시대 국내외 조경가의 작업과 작품 세계를 다각도로 조명하고, 의미 있는 이슈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정간물명   환경과 조경 (ela/lak)
발행사   환경과조경
발행횟수 (연)   월간 ( 12회)
발행국 / 언어   한국/한글
판형 / 쪽수   297*210mm (A4)  /   쪽
독자층   대학(원)생, 전문직,
발간형태   종이
구독가 (12개월)   정기구독가: 220,000원,      정가: 264,000원 (17% 할인)
검색분류   건축/인테리어
주제   원예/농림수산업, 환경/기후, 건축/건설,
관련교과 (초/중/고)   [전문]농업(원예/식품),
전공   조경학, 환경공학, 건축학,
발행일   전월말 발행
배송방식   발행사에서 직접 배송 ( 택배 )
수령예정일   발행일 기준 2~3일 소요
파손 및 분실처리   파손은 맞교환, 분실 및 배송사고에 대해서는 재발송 처리
해외배송   불가 (현재는 해외배송 서비스가 지원되지 않습니다)
배송누락 및 배송지변경   고객센터로 문의 바랍니다. (☎ 02) 6412-0125 / nice@nicebook.kr)





* 표지를 클릭하시면 내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조경관련 전문 잡지이다. 조경과 관련한 정보를 담고 있다. 2006년 우수전문잡지 상을 받았다.












조경관련 전문 잡지이다. 조경과 관련한 정보를 담고 있다. 2006년 우수전문잡지 상을 받았다.







조경관련 전문 잡지이다. 조경과 관련한 정보를 담고 있다. 2006년 우수전문잡지 상을 받았다.







조경관련 전문 잡지이다. 조경과 관련한 정보를 담고 있다. 2006년 우수전문잡지 상을 받았다.







조경관련 전문 잡지이다. 조경과 관련한 정보를 담고 있다. 2006년 우수전문잡지 상을 받았다.


1960년대와 아동공원   2023년 07월

수년 전, 서울 남산공원의 기록물을 수집하면서 새삼 느낀 점은 사람들은 남산 자락에 무언가를 만들었다 부수기를 반복했다는 것이다. 그중 가장 드라마틱한 변화가 있던 지역은 숭례문 또는 서울역에서 도보로 접근 가능한 북서 사면의 회현자락이다.



남산의 예장자락이 일본인이 한성부에 합법적으로 거류하게 되면서 조선의 도시적 질서가 깨지기 시작한 지역이라면, 조선신궁이 있던 회현자락은 남산을 식민 통치의 폭력과 억압의 
상징 경관으로 전복시킨 장소다. 조선신궁은 일본의 패망과 함께 모두 불타버리고 그 터만 남게 되었고, 해방 직후 좌익과 우익의 각종 집회 장소로 쓰이면서 이데올로기 갈등이 첨예한 공간으로 전환된다. 국회의사당 조성을 위해 기공식까지 했지만 결국 취소하는 전무후무한 전력까지 세우게 되면서, 한동안은 여론몰이가 필요한 각종 집회의 장소로 이용됐다.



5.16 군사정변 이후 정권의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서울시는 국회의사당 부지를 중심으로 종합미화계획을 수립한다. 그리고 1960년대 중반, 이곳은 비로소 ‘중앙광장’(최상단)과 ‘야외음악당’(2단), ‘아동공원’(1단)으로 대변신한다. 남산이 비로소 서울 시민의 이용 공간으로 전용된 것이다. 특히 대규모 공간을 할애한 아동공원은 이후 서울과 전국의 주요 도시에 제2, 제3의 아동공원을 조성하게 하는 전향적인 영향력을 끼쳤다.



 

그림 2. 서울 남산 아동공원, 1969년 1월 19일 촬영 콘크리트로 모양을 낸 미궁(迷宮)과 달팽이 미끄럼틀 시설을 확인할 수 있다.



1963년 4월 6일에 착공해 8월 10일에 준공, 8월 25일 개장한 남산의 어린이 놀이터를 두고 각종 신문 매체는 한국 최대 규모, 아동 낙원, 꿈의 낙원 등의 헤드라인을 뽑았다. 다소 과장된 것 같지만, 변변한 놀이 시설 없이 골목길을 전전하며 노는 것이 일상이던 시절에 한 번에 1,500명의 어린이를 수용할 수 있는 규모의 면적에 90여 종의 놀이 기구를 설치해 무료 이용하도록 했다는 점을 확인하면, 그러한 표현에 충분히 수긍이 된다.



남산 아동공원은 ‘남산공원 설계현상모집’(1962년 1~2월 진행)을 통해 구현됐다. 현상공모에 관한 서울시 공문 서류에 아동공원이 일절 등장하지 않는 것으로 봐서는 당선작의 아이디어를 수용한 결과로 보인다. 건축가 안병의(1927~2005)의 작품이 당선작으로 채택됐는데, 기하학의 패턴과 유연한 곡선을 절충해 건축과 녹지 공간을 적절히 결합한 것이 특징이다. 그는 최상단에 야외음악당과 시민 광장, 기념물을 두고 2단에는 미술관 건물을, 가장 낮은 1단에는 아동공원을 설치할 것을 제안했다. 결과적으로 야외음악당은 최상단에서 2단 부지로 이동하고 건물 형태도 곡선으로 바뀌는 등 대폭 조정됐지만, 그가 제안한 아동공원만큼은 그대로 수용됐다. 놀이 시설은 오히려 대폭 늘어서 회전 그네, 달팽이 미끄럼틀, 미궁(迷宮), 구름다리, 분수, 원형 철봉대, 여우굴 등각양각색의 놀이 시설을 콘크리트로 만들어 선보였다.





1960년대와 아동공원

환경과 조경 (ela/lak)

[출처] 환경과 조경 (ela/lak)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전원속의 내집
월간 스페이스 Space (월간 공간)
인테리어 Interiors
건축문화 + 사은품(과월호3권증정-신규독자에 한함)
전원주택 라이프
인테르니 & 데코 Interni & Decor
컨셉 Concept + 사은품(과월호 5권증정)
건축과 환경 C3 Korea
캐드앤그래픽스 CAD & Graphics
월간 bob + 사은품(과월호3권증정-신규독자에 한함)
월간 데코( 구 데코 저널 Deco Journal)
더 리빙 The Liv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