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해요, 함께 라이프

워크 앤 라이프 밸런스’를 추구하는 삶은 ‘집’의 모습을 어떻게 바꾸고 있을까? 한샘이 가족 모두가 자신의 ‘워라밸’을 균형 있게 가꿀 수 있는 최적의 라이프스타일과 공간을 제안한다.


/upload/woman/article/201909/thumb/42914-386323-sample.jpg

 


공간이 라이프스타일을 만든다. 집의 모습이 삶의 질뿐 아니라 방향을 결정한다는 뜻이다. 가족 구성원 모두가 각자 자신의 '일'을 가진 가정이 조화로운 삶을 꾸릴 수 있는 공간은 어떤 구성을 갖춰야 할까? 종합 홈 인테리어 전문 기업 한샘이 이 '고민'에 대한 답을 내놓았다.

지난 8월 말, 한샘이 발표한 '2019 가을·겨울 시즌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는 일상을 함께하는 맞벌이 가정을 위한 라이프스타일과 이를 위한 이상적인 주거 공간을 제안한다. "시작해요, 함께 라이프"는 한샘의 2019 F/W 시즌을 이끄는 슬로건이자 21세기에 필요한 '패밀리 라이프'가 지향해야 할 주제이기도 하다. 한샘이 제시하는 '집'은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의 축소, 일상을 공유하는 공간의 부재, 맞벌이·맞돌봄·맞살림 등으로 인한 부부의 피로감과 갈등, 부족한 소통 시간으로 인한 자녀와의 서먹한 유대 관계 등의 라이프 패턴부터 규칙 없고 무질서한 수납으로 인한 물리적 공간의 문제 등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맞벌이' 가정의 고민에서 출발한다. 이에 대한 솔루션을 찾기 위해 한샘은 맞벌이 부부 중심으로 변화하는 가족의 형태에 맞춘 가정생활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주거 공간의 새로운 역할에 대한 어젠더를 탐색해왔다.
 


/upload/woman/article/201909/thumb/42914-386324-sample.jpg

 


2019 가을·겨울 시즌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발표는 이러한 담론에 대한 창의적인 답안을 실생활에 구현한 결과물이다. 한샘이 그리는 공간의 키워드는 '함께 라이프'다. 집은 가족이 서로의 취미를 나누는 거실, 다 같이 요리하는 부엌, 식사와 대화를 즐기는 식당, 상쾌한 일상을 돕는 현관 등 '가족'을 위한 공간, 부부가 함께 휴식하는 침실과 미래를 설계하는 서재 등 '부부'의 공간, 창의력과 재능을 마음껏 발현할 수 있는 '자녀'의 공간 등으로 구성된다. 이에 한샘은 "앞으로 맞벌이 가정은 미래를 창조할 주역으로 자라나는 자녀, 삶의 즐거움을 창조하는 온 가족, 사회에서의 경쟁력을 키워나가는 부모가 누군가의 희생이 아닌 가족 구성원 모두 '함께 돌봄'과 '살림을 공유'하는 삶이어야 하고, 주거 공간도 이에 맞게 변화해야 한다"는 한샘의 공간 철학을 고스란히 반영한 '한샘 리하우스 스타일 패키지'를 새롭게 선보였다. 한샘 리하우스가 그리는 3가지 주거 형태, '신혼부부의 집'과 '초등 자녀가 있는 집' '중등 자녀가 있는 집'의 청사진은 다음과 같다.
 

CONCEPT 1 처음 시작하는 함께 라이프, 신혼부부의 집


/upload/woman/article/201909/thumb/42914-386325-sample.jpg

 


한샘이 제안하는 '신혼 부부를 위한 아파트(59㎡)'는 '밀레니얼 세대'의 생활 방식과 그들이 지향하는 라이프스타일을 따른다. 공평한 가사 분담, 가정 간편식과 가전 제품에 집안일을 맡기고 취미 생활을 즐기며,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펫팸족(Pet+Family)이 많은 젊은 부부의 라이프 키워드가 공간 곳곳에 반영돼 있다.  

신혼부부를 위한 홈카페로 추천하는 한샘 밀란 302 퓨 철제선반장.

신혼부부를 위한 홈카페로 추천하는 한샘 밀란 302 퓨 철제선반장.


반려동물을 키우는신혼부부의 놀이터 같은 베란다. 빌트인 플러스 2단 벽장, 빌트인 플러스 벤치형 수납장으로 수납공간을 확보하고, NEO 강마루 스타일 화이트 오크, 프리미엄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했다.

반려동물을 키우는신혼부부의 놀이터 같은 베란다. 빌트인 플러스 2단 벽장, 빌트인 플러스 벤치형 수납장으로 수납공간을 확보하고, NEO 강마루 스타일 화이트 오크, 프리미엄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했다.



처음으로 '함께 라이프'를 시작하는 맞벌이 부부가 일상과 삶을 '따로 또 같이' 보내는 집은 거실과 부부 침실, 서재, 키친 앤 다이닝, 베란다로 나뉜다. 부부가 온전한 휴식을 누릴 수 있도록 편안한 노르딕 소파와 빌트인 플러스 코디 벽장, 룩스 사틴유리 무빙테이블 등으로 심플하게 꾸민 거실, 둘만의 홈카페 역할을 겸하는 '키친 앤 다이닝', 내추럴한 우드 소재의 침실 세트로 호텔처럼 편안한 숙면 환경을 만든 침실은 완전한 '함께'를 경험할 수 있는 공간. 콤팩트한 수납을 돕는 알레 철제 시스템과 바흐 쉘빙 시스템으로 꾸민 2인 서재는 부부가 각자의 취미 생활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기능한다.

가장 눈에 띄는 트렌드는 펫팸족을 위한 공간 구성이다. 고양이가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베란다 놀이터와 집 안 곳곳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는 도어 통로, 가구인 동시에 캣워크로 변신하는 수납장 등이 그 예. 깨끗한 화이트 벽과 창호, 밝은 우드 컬러 바닥, 옅은 핑크와 그린 컬러의 패브릭으로 집 안 곳곳에 은은한 생기를 불어넣는 '모던 라이트 내추럴' 스타일의 리하우스는 일과 가정생활의 균형을 모두 잡고 싶은 신혼부부에게 최적의 환경을 제시한다.
 

CONCEPT 2 아이와 즐기는 함께 라이프, 초등 자녀가 있는 집


/upload/woman/article/201909/thumb/42914-386331-sample.jpg

온 가족의 '함께 라이프'를 위한 거실 전경. 정면의 빌트인 플러스 TV 수납장과 밀란 302 메이 식탁 세트, 마루는 NEO 강마루 베이직 라이트 오크.



'초등학생 자녀가 있는 집(84㎡)' 은 자녀의 건강한 성장이 주요 관심사인 부부의 고민에 대한 솔루션을 보여준다. 한샘은 초등 자녀가 있는 가족의 생활 패턴과 라이프스타일 목표를 섬세하게 분석해 맞벌이 부모가 함께하는 맞돌봄, 자녀와의 긴밀한 소통, 가족 유대감 강화, 아이의 자기주도학습을 통한 올바른 공부 습관 형성 등 초등 자녀 가정이 추구하는 '가족 목표'에 자연스럽게 도달할 수 있도록 돕는 공간을 집 안 곳곳에 구현했다. '놀며 익히는 가족 배움터'의 핵심 공간은 라이브러리 거실이다.  


/upload/woman/article/201909/thumb/42914-386334-sample.jpg

아이의 꿈이 자라는 방. 빌트인 플러스 옷장·거울 책장·타공판 책장·벤치형 수납장으로 수납과 놀이공간을 확보하고 조이S 화이트 단독책상 세트와 수납 침대를 놓았다.



학습과 놀이를 모두 즐길 수 있는 가족 테이블, 가림 수납이 가능한 슬라이딩 도어 형태의 '한샘 빌트인 플러스' 시스템 수납장이 공간의 주요 구성 요소. 특히 빌트인 수납장은 자녀의 책과 학용품, 보드게임과 같은 장난감, 소품, 생활용품 등을 알차게 수납하는 동시에 칠판의 기능을 갖고 있어 메시지 보드나 아이의 작품을 걸어놓는 '홈 갤러리'로 활용하기에도 좋다. 그 밖에 창의력과 독립심을 키워주는 아지트의 역할을 하는 자녀 방, 휴식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부부 침실, 효율적인 수납 시스템으로 드레스 룸은 물론 맞벌이 부부에게 꼭 필요한 자기 계발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서재 등이 가족의 진정한 '함께 라이프'를 위한 '일상의 안식'을 선사한다. 특히 올 화이트 컬러 베이스에 오렌지·옐로·블루 컬러의 화사한 패브릭으로 포인트를 준 한샘 리하우스 스타일 패키지 '모던 화이트3'는 놀이와 배움이 함께하는 초등 자녀 가정의 '패밀리 타임'에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더한다. 
 

 

CONCEPT 3 매일 새로운 함께 라이프, 중등 자녀가 있는 집


/upload/woman/article/201909/thumb/42914-386332-sample.jpg
   


자녀의 올바른 디지털 습관 교육은 디지털 시대의 부모가 관심을 기울여야 할 과제 중 하나. 한샘은 이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공간의 주제로 '온 가족의 디지털 스튜디오'를 제안한다. 거실에 꾸민 '홈 스튜디오'는 디지털 기기를 자유자재로 다루며 스스로 '크리에이터'가 되는 일에 관심이 많은 Z세대와의 소통에 최적화된 공간이다. 가족이 함께 앉아 소통하는 기존의 소파 공간 외에 자녀가 열린 환경 안에서 자율적으로 콘텐츠를 보거나 만들 수 있는 디지털 서재형 거실, 온 가족이 함께 식사를 준비하며 콘텐츠를 만들고, 추억을 쌓을 수 있는 다이닝 공간, 중년으로 접어드는 부부의 관계를 돈독하게 해줄 대화형 침실, 취미 생활과 공부를 함께 병행하는 '작업실'의 역할을 갖춘 자녀 방 등이 '매일 새로운 함께 라이프'를 가능하게 하는 핵심 요소들.  


/upload/woman/article/201909/thumb/42914-386335-sample.jpg

부부만의 독립적인 공간을 침실에 함께 배치한 바흐 페닉스 세이블 브라운.

   


여기에 맞벌이와 자녀 교육 등으로 시간과 체력이 부족한 부부의 '함께 살림'을 쉽게 만들어주는 드레스 룸, 다용도실의 스마트 수납 시스템도 눈여겨볼 만하다. 라이트 그레이 컬러의 벽, 블랙 컬러의 창호와 도어, 오크 톤의 원목 마루와 월넛 컬러의 목재 가구, 메탈 소재의 소품으로 고급스럽고 세련된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한샘 리하우스 스타일 패키지 '모던 차콜2'는 휴식과 화합, 자기 계발 등의 기능이 필요한 '중등 자녀가 있는 집'에 디자인과 기능성을 모두 만족시킨다. 
  

[출처] 우먼센스
ⓒ 본 콘텐츠는 발행사에서 제공하였으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 재배포 등을 금합니다.


포스트 공유하기     
우먼센스

우먼센스

정기구독 상세보기